카톡상담
터치유어바디 방문

BDSM이란? BDSM에 대한 모든 것

터치유어바디 블로그 – 성인용품 | 우머나이저 | 새티스파이어 | 여자성인용품

여러분, BDSM에 대해 얼마나 알고 계세요?

BDSM, 이 단어를 들으면 뭔가 은밀하고 특별한 느낌이 들죠? BDSM이란 말은 사실은 ‘Bondage and Discipline (BD), Dominance and Submission (DS), Sadism and Masochism (SM)’의 약자랍니다. 이런 걸 좋아하는 사람들은 예전에는 좀 이상하게 보였는데, 요즘에는 그냥 하나의 취향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어요.

그래서, BDSM이란 건 대체 어디서 온 걸까요?

이야기를 시작하기 전에, BDSM은 예전부터 있었어요. 고대 인도의 ‘카마수트라’ 같은 책에서도 이런 내용을 조금씩 찾아볼 수 있죠. 중세 시대에는 종교적인 이유로 자기 자신을 벌하는 행위도 있었고요. 그런데 BDSM이란 단어 자체는 20세기에 들어서야 생겼어요. 사람들 생각도 많이 바뀌었죠. 이제는 이런 걸 즐기는 것도 하나의 개인의 취향으로 인정받고 있어요.

BDSM 도구들도 많이 변했어요!

BDSM이란 말을 생각하면, 여러 도구를 사용하는 플레이가 먼저 떠오를텐데요, 옛날에는 그냥 집에 있는 물건으로 간단하게 즐겼다면, 지금은 전문적인 도구들이 많아요. 가죽 채찍부터 시작해서, 손목과 발목을 묶는 구속구, 각종 마스크와 의상까지 다양하게 있죠. 이런 걸 쓰면 더 안전하게 즐길 수 있고, 느낌도 더 특별해진답니다.

그럼, BDSM에는 어떤 종류가 있을까요?

  1. Bondage and Discipline (BD): 이건 구속과 규율에 초점을 맞춰요. 파트너를 묶거나 어떤 규칙을 정해서 그걸 따르는 거죠. 예를 들면, 로프나 수갑을 사용해서 파트너를 묶고, 특정한 행동을 하도록 하는 거예요.
  2. Dominance and Submission (DS): 여기서는 지배와 복종이 중요해요. 한 사람이 지배적인 역할을 하고, 다른 사람이 복종적인 역할을 해요. 이 관계에서는 심리적인 요소가 크게 작용하죠. 지배하는 사람이 명령을 내리고, 복종하는 사람이 그 명령을 따르는 거예요.
  3. Sadism and Masochism (SM): 이 부분은 좀 더 극단적인데, 고통을 주고받는 걸 즐기는 거예요. 사디스트는 다른 사람에게 고통을 주는 것에서 쾌감을 느끼고, 마조히스트는 고통을 받는 것에서 쾌감을 느낀다는 거죠. 예를 들어, 채찍으로 가볍게 치거나 약간의 통증을 주는 행위가 여기에 속해요. 이런 것도 모두 상호 동의하에 이루어지고, ‘세이프 워드’ 같은 안전 장치가 반드시 필요해요.

그럼, 이 모든 건 어떻게 즐기는 걸까요?

BDSM은 정말 다양한 방식으로 즐길 수 있어요. 중요한 건 파트너와의 신뢰와 소통이에요. 서로 무엇을 좋아하고, 어디까지 할 수 있는지 이야기하는 게 중요해요. 그리고 언제든지 멈출 수 있는 ‘세이프 워드’를 정하는 것도 필요하죠. 이 모든 게 상호 존중과 안전을 바탕으로 이루어질 때, BDSM은 두 사람 사이의 깊은 신뢰와 연결을 만들어낼 수 있어요.

마지막으로, BDSM에 대한 사회적 인식은?

BDSM은 예전에는 좀 부정적인 시선을 받았지만, 이제는 많이 달라졌어요. 사람들이 성적 다양성에 대해 더 열린 마음을 가지게 되면서, BDSM도 하나의 성적 취향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죠. 물론 아직도 오해와 편견이 존재하긴 하지만,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이해하고 받아들이고 있는 추세예요.

결국 BDSM은 단순히 성적인 측면을 넘어서, 서로에 대한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한 깊은 인간 관계를 형성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예요. 안전하고 책임감 있는 방식으로, 상호 동의하에 진행된다면, 이는 두 사람 사이의 특별한 경험이 될 수 있어요. 흔하면서도 생소한 BDSM 모두 안전하게 즐기도록 해요 🙂


BDSM 관련 포스팅 더 보기


터유바 웰컴 할인 cta
성인용품 당일배송
우머나이저 공식 인증 판매점 터치유어바디
새티스파이어 본사 직수입 거래처 터치유어바디